blog image blog image blog image

한국국립발레단 - 요동치다

안무 - 강효형 / 음악 - 국악그룹 푸리

물가에 던진 돌멩이 하나에 물결이 요동치듯...
사람의 마음 속 심연에 던져지는 수많은 자극들... 
그 자극에 요동치는 우리.. 
소용돌이처럼 요동치는 심연이 잠잠해질 때까지...

한국 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은 1962년 창단된 대한민국 최초의 직업발레단으로 한국 발레 역사의 상징과도 같다. 60여 년의 시간 동안 수많은 무용수와 안무가, 그리고 훌륭한 예술감독과 작품 덕분에 국립발레단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그 위상을 인정받고 있다. 현재 국내 최정상 무용수 60여 명과 세계적인 명작들을 레퍼토리로 보유하고 있으며, 정기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공연을 통해 끊임없이 관객들을 찾아가고 있다.

국립발레단의 대표적인 전막 작품으로는 유리 그리고로비치의 < 백조의 호수 >, < 호두까기인형 >, < 스파르타쿠스 >, < 라 바야데르 >, 파트리스 바르의 < 지젤 >, 마르시아 하이데의 < 잠자는 숲속의 미녀 >, 존 크랭코의 < 말괄량이 길들이기 > 등을 꼽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우베 숄츠의 < 교향곡 7번 >, 글렌 테틀리의 < 봄의 제전 >, 조지 발란신의 < 세레나데 >, 크리스티안 슈푹의 < 안나 카레니나 >, 레나토 자넬라의 < 마타 하리 > 등을 연이어 선보이며 클래식 발레에서 모던 발레, 네오클래식 발레, 드라마 발레 등 폭넓은 장르로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국립발레단은 고유의 창작 발레 레퍼토리 개발에도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데, 각각 설화와 고전시를 배경으로 한 <왕자호동>, <허난설헌-수월경화> 등이 대표작이다. 2019년 5월 발표한 신작 < 호이 랑 > 역시 한국적 이야기를 서양의 몸짓으로 풀어낸 작품으로 국립발레단이 한국 창작 발레에 대해 수없이 고민한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